오산일보

오산시보건소,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 주의 당부

김정수 | 기사입력 2023/11/29 [14:00]

오산시보건소,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 주의 당부

김정수 | 입력 : 2023/11/29 [14:00]

 

오산시보건소는 전국적으로 소아·학령기 아동을 중심으로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이 유행함에 따라 감염예방을 위한 개인위생수칙 준수를 당부했다.

 

질병관리청에 따르면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 입원환자가 최근 4주간 약 2배 증가(10월 3주 102명 → 11월 2주 226명)하고, 특히 소아를 포함한 학동기 아동(1~12세)이 입원환자의 79.6%를 차지하고 있다.

 

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은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(Mycoplasma pneumoniae)에 의한 급성 호흡기 감염증으로 제4급 법정 감염병이다. 우리나라의 경우는 3~4년 주기로 유행하고 있으며, 폐렴의 10~30%를 차지할 정도로 흔한 호흡기 감염병이다. 특히 3~10세 사이의 소아에게서 전염성을 가지고 잘 발생한다.

 

주 증상은 발열과 심하고 오래가는 기침이다. 초기에는 발열, 두통, 콧물, 인후통 등을 호소하다가 목이 쉬고 기침을 하게 된다. 기침은 발병 2주 동안 악화하다가 발병 3~4주가 지나면 증상이 사라진다. 다만, 일부 사례에서는 중증으로 진행되어 폐렴 등을 유발할 수 있어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조기진단 및 치료를 받을 것을 권장한다.

 

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은 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 호흡기 분비물의 비말 전파 또는 직접 접촉을 통해 감염될 수 있다. 특히 어린이집, 유치원, 학교 등의 집단시설이나 같이 거주하는 가족 사이에서 전파가 쉽게 일어날 수 있으므로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등교·등원을 자제하고 집에서 휴식하며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피하는 것이 전파를 막는 방법이다.

 

고동훈 오산시 보건소장은 “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은 예방 백신이 없어 올바른 방법으로 손 씻기와 기침 예절 실천 등 개인위생수칙을 잘 준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, 특히 어린이집, 유치원, 학교 등 공동생활을 하는 공간에서는 식기, 수건, 장난감 등의 공동사용을 제한하고, 호흡기 등 감염증상 발생 여부를 관찰하여 적시에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”며 주의를 당부했다.

김정수 기자 osanilbo11@naver.com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광고
포토뉴스
메인사진
[포터] 경기 여주시 '2023'오곡나루축제'개최
1/9
광고
광고
광고
광고